학교 수업을 끝내고 집에 돌아오면 항상 하는 일이 있었습니다.

집에서 나와 계단을 내려가서 200미터쯤 가면 동네 사람들이 함께 이용하는 우물이 있었는데

그 곳에서 물을 길어와야 했습니다.

그때 물을 길어올 때 쓰던 것이 바로 물초롱 이었습니다.

지금이야 수도꼭지를 열면 항상 물이 콸콸콸 쏟아져 나오지만

비가 오면 빗물이라도 받아 놓았다가 빨래를 하는데 쓰고 먹을 물은 항상 우물에서 길어와야 했습니다.

새삼 물의 소중함을 느끼게 됩니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