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 맛있게 먹었던 과자 손오공.

참으로 반가운 사진입니다.

그때 가격으로 10원이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

그때 아이들이 엄마한테 "엄마 십원만..." 하면서 용돈을 타내곤 했었죠.

하지만 길거리에서 하드나 오뎅이 5원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군것질 하기위해 큰맘(과소비???)을 먹어야했죠.

그러기에 더욱 맛이 좋았던 것으로 기억이됩니다.

다른 친구들에게 빼았기지 않기 위해서 주머니에 넣고 조금씩 꺼내 먹는 맛은 정말이지 그때 그시절에는 최고의 꿀맛이었습니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